• 하이파이 e매거진
  • 커뮤니티
  • 음반
  • 하이파이게시판
  • 하이파이 장터
  • 갤러리
  • 공동구매
 
더욱 강력해지고 실용적이다. LG 전자 V40 ThinQ 리뷰 2편

작성자 | 운영자(admin)
2
추천 : 2 | 조회 : 2169 | 댓글 : 2,633 | [2018-11-21] 09:47



02.jpg



V40 ThinQ가 가장 잘 하는 일, 바로 고음질 음악 재생

 

V30에선 획기적인 기능이 탑재되었다. 전 세계 최초로 MQA 재생이 가능한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사실이다. 재미난 사실은 MQA 포맷 재생이 하이엔드 오디오에 특화되고 있었고 무서운 속도로 뿌리를 내리고 있지만 스마트폰에서 비슷한 속도로 접근 하리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LG 전자는 MQA 포맷의 창시자인 밥 스튜어트와 지난 몇 년 동안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MQA 대중화를 위해 밥 스튜어트는 LG 전자에 많은 기술을 제공하였다. 이와 같이 지나칠 정도로 빠른 지원은 V30에서 MQA 재생을 위해 약간의 편법 아닌 편법을 필요로 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V40에선 완성도가 훨씬 높아졌다.



mqa.jpg


 

MQA 포맷의 창시자 밥 스튜어트와 관계는 더욱 돈독해졌으며 이로 인해 LG 전자는 더 이상 B&O와의 협력을 필요로 하지 않게 되었다. 그 빈자리를 영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오디오 메이커 메리디안이 채웠기 때문이다.

 

디지털 소스기기에 있어 메리디안의 기술력은 정말 대단하다. 무엇보다 그들은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에 머물러 있지 않고 지속적인 기술력 증강을 통해 멀티 채널 사운드 재생에도 대단한 기술력을 갖게 되었다. 사실 포터블 뮤직 파일 플레이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DSP라고도 부를 수 있는 영역으로 오디오 재생을 위한 메리디안의 DSP 기술력 역시 감탄을 자아낼 만큼 뛰어나다.

 

이것은 하드웨어 처리 보다는 소프트웨어 처리에 훨씬 가까운 부분으로 V40이 고음질을 구현하기 위한 필수적인 조건이기도 하다.

 

V40의 음악 재생 엔진이라고도 할 수 있는 쿼드 DAC의 경우 아직 이렇다 할 최신 칩이 등장하지 않아 V30의 칩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쿼드 DAC에 공급되는 전원 질이 V40에서 더욱 좋아졌으며 이는 메리디안의 권고에 의해 구현된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참고로 하이엔드 오디오에서 DAC 칩 자체가 음질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 회로 디자인과 전원의 질이 고음질의 생명과도 같다고 할 수 있는데 V40은 여기서 V30에 비해 큰 개선을 이뤄낸 것이다.

 

또한 V30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프리셋 이퀄라이저와 디지털 필터를 제공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프리셋 이퀄라이저의 구현은 아주 쉬운 것이지만 디지털 필터와 이를 선택할 수 있게 만들어 둔 것은 어려운 기술이다.


 

참고로 V40에서 구현되는 디지털 필터의 특성은 아래와 같다.



quaddac.jpg


d-filter.jpg


 

 

하이엔드 오디오 DAC 역시 지원이 어려운 V40만의 선택 가능한 디지털 필터의 종류와 기능

 

이것은 아날로그 필터와 개념이 다른 부분이다. 디지털 필터를 없애는 것도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디지털 필터를 사용해서 재생음을 얻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디지털 필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프리-링잉과 포스트-링잉인데 이와 같은 링잉 효과는 원래엔 없던 소리를 만들어 내는 효과를 가지고 있기에 디지털 필터의 선택에 따라 음악의 분위기가 묘하게 바뀌는 효과를 가져다 준다. V30엔 바로 이 기능이 탑재하고 있는데 아날로그 필터와 달리 악기의 잔향이 길고 짧아지거나 소리가 담백해 지기도 또 부드러워지기도 한다.

 

 

자연스럽게(Sharp)필터이전의 디지털 소스기기에 가장 많이 탑재 되었던 Brickwall 필터이다. Sharp 필터라는 이름을 갖게 된 이유는 이름 그대로의 차단 특성을 가지기 때문이다. 이 필터는 위상 특성이 상당히 뛰어나지만 반대 효과로 약 10사이클 정도의 프리-링잉과 포스트-링잉이 발생한다. 이러한 링잉 효과는 재생음의 타임 도메인에 약간의 오염을 만들기도 하는데 재생음의 디테일이 확연하게 살아나는 느낌을 가져다 주기도 하지만 반대로 기본(Short) 필터에 비해 임팩트가 다소 감소한듯한 느낌을 가져다 주기도 한다.

 

깨끗하게(Slow)필터앞서 언급한 Brickwall 디지털 필터에서 문제가 되는 링잉 문제를 크게 개선한 것이 바로 Slow Roll-Off 필터이다. 그래서 V30에도 Slow 필터라 이름 지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 필터의 가장 큰 특징은 프리-링잉과 포스트-링잉을 1사이클 이내에서 억제시킨다는데 있다. 이 필터는 Brickwall 디지털 필터에 비해 타임 도메인에서 오염을 크게 줄이는데 있다. 잔향이 확연하게 줄어들지만 보컬이 좀 더 담백하게 표현되며 상대적으로 중역이 도드라지는 효과를 느낄 수 있다. 이런 표현은 보컬 표현뿐만 아니라 모든 악기에서 공통적인 특징으로 나타나는데 특히 배경에 머물러 있는 코러스의 표현에서 심도가 보컬에 좀 더 가까워진 느낌을 만들기도 한다. 음악적으론 무척 자연스러워지는 필터지만 다른 필터와 비교해 약간의 단점도 존재한다.

 

기본(Short)필터 – V30에서 인상적이었던 부분 중 하나가 디지털 필터의 선택이 가능한 부분이었다. 이 기본 필터는 오디오 엔지니어링 소사이어티에서 피터 크래븐에 의해 발표된 디지털 필터이다. 샘플링 주파수의 1/2 22,050Hz에서 그 이상까지 -100dB 이상 차단시켜 프리-링잉을 완전히 차단하고 있다. 청감상 정보량, 재생음의 임팩트 모두를 만족시키는 디지털 필터이지만 이전의 IC 타입의 DAC 칩만으로 이 필터를 구동시키기엔 역부족이었을 정도로 많은 연산 능력을 요구한다. 실제 하이파이 디지털 소스기기 메이커들도 이 필터를 구현하기 위해 별도의 DSP를 마련해 해결하고 있는데 LG 전자의 V30이 과연 어떤 식으로 마무리 했을까 무척 궁금해 지는 부분이기도 하다. ES9028P SoC 형식이라면 이와 같은 작업을 위한 DSP가 포함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청감상 결과는 다른 디지털 필터에 비해 무척 훌륭하다.

 

 

이와 같이 V40은 디지털 필터와 메리디안에 의한 음질 튜닝을 통해 음의 잔향감이나 보컬을 보다 담백하게 만드는 일, 그리고 음의 레이어를 보다 명확하게 펼쳐주는 일을 구현해 준다. 쉽게 얘기하자면 이퀄라이저로써는 절대 이룰 수 없는 재생음의 섬세한 변화를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아날로그 음악 신호 파형을 플랫하게 다듬어도 구현할 수 없는 세부적인 음악의 묘사를 담당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능력을 V40과 같은 손바닥만한 기기에서 구현할 수 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tidal.jpg

 

V40의 재생음은 확실히 하이파이 수준에 도달했다.

 

V40은 더 이상 B&O의 이어폰을 제공하지 않는다. 여기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될 것은 메리디안이라는 회사의 존재 때문이다. 또한 V40만의 MQA 포맷 지원의 효과는 지난 1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광량해진 음원 덕에 V40의 가치는 더욱 높아졌다.

 

MQA 파일 포맷 자체는 로컬 디스크내에서 재생 보다 스트리밍을 위해 완성된 음원 포맷이라고 할 수 있다. 압축이라는 의미 보다는 폴딩이라는 개념을 도입하여 압도적인 유효 비트수를 만들어 내는 것이 큰 효과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사실 MQA 포맷은 디지털 음원이 제작되는 과정인 인코딩과 디코딩에서 발생되는 시간차를 보정한 최초의 음원 포맷이라는데 더 무게를 두어야 한다.

 

이것은 흔히 디지털 소스기기에서 최고의 평가 기준이라 일컬어지는 아날로그 재생과 같은 느낌을 제공하는 기술적 요소이기도 하다. 그간 디지털 소스기기 재생에서 자연음을 재생하는데 한계라고 평가 받던 부분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였기 때문이다.




master.jpg      hifi.jpg

 

문제는 이와 같은 스펙을 얼마나 활용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인데 MQA 음원이 Tidal 사이트에 널려 있으며 이 글을 작성 중인 지금도 앨범이 추가되고 있다. 놀라운 것은 오래된 앨범에서부터 지원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최신 발매 음반부터 지원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자. 지금도 누적된 총 MQA 앨범의 개수는 이제 셀 수 없을 만큼 많아졌다. 그리고 이 수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V40의 재생음을 접하자마자 마음에 들었던 것은 전대역의 재생음에서 힘이 느껴진다는 사실이다. V30은 비교적 실키한 특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중고역이 보다 풍성하게 느껴졌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갖게 만들기도 했다.

 

전반적인 재생음의 특징으론 V30 대비 보다 많은 청감상 정보량을 제공하면서도 청량감이 확실하게 느껴지는 중고역에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렇지만 절대 재생음이 피곤하다 느껴지는 음의 밸런스는 아니다.

 

그렇기에 이젠 하이파이 수준이 아니라 완벽한 하이파이 컴포넌트에 다가선 수준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내년 이맘때 V50이 등장하겠지만 V40의 재생음을 더욱 더 잘 다듬기란 쉽지 않겠다고 느껴질 정도이다. 무엇보다 Tidal 앱을 통한 고해상도 음원 재생에서 일반 하이파이 등급인 FLAC 파일과는 확연한 차이가 느껴진다.

 

이것은 V40의 표현력이 경쟁 가능한 포터블 파일 뮤직 플레이어 보다 우위에 있음을 설명해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인이 마쳐질 쯤엔 전대역에 걸쳐 재생음의 두께감이 증가하며 재생음의 반응이 더욱 정확하게 느껴졌으며 악기와 악기 사이의 윤곽도 보다 뚜렷해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




soundpreset.jpg



 

이와 같은 재생음의 분위기 차이는 힘이라는 측면에서도 크게 개선되었기에 느낄 수 있는 부분으로 V30을 통해서만 음악을 재생했을 때 크게 와닿지 않았던 단점이 V40의 청음을 통해 깨닫게 만들어 준 부분이기도 하다. V40에선 음의 박력도 더 잘 느껴지며 음을 적극적으로 펼쳐주는 느낌이라면 V30은 유연하지만 다소 멈칫 멈칫거리는 느낌도 얻을 때가 있었다.

 

종합적으로 V40은 재생음의 성능 개선도 이뤄냈지만 개인적으로 음색 취향에서 V30보다 훨씬 가까워졌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언급하고 싶은 것은 V40에서 채용하고 있는 붐 박스 기능이다. LG 전자는 애플사의 스테레오 스피커 기능에 대응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대한 해답이 바로 붐 박스이다.

 

광고에서는 별도의 울림통 위에 올려놓아야 붐 박스의 최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지만 사실 V40에서 제공하고 있는 붐 박스는 그 자체만으로도 재생음의 확장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V40의 후면의 두께를 음의 특정 주파수 대역을 키울 수 있는 공진점에 맞춰 진동하게 만드는 것으로 경쟁 가능한 일반적인 스마트폰의 스피커에 비해 중역이나 중저역의 표현이 보다 크고 넓게 나타난다.

 

또한 별도의 울림통을 사용할 경우 붐 박스의 존재는 엔트리 레벨의 블루투스 스피커와 맞먹는 수준의 재생음으로 확장된다. 별도의 울림통의 소재와 구조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겠지만 붐 박스에 이상적인 구조와 소재를 가진 울림통을 찾아낸다면 굳이 엔트리 레벨의 블루투스 스피커의 구입의 필요성은 느끼지 못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V40의 장점 하나를 더 꼽고 이번 글을 마무리 하려고 한다. 최근 인터넷상에는 동영상 녹음 열풍이 불고 있다. 과거 오프라인으로 공유하던 자신의 시스템 소리를 녹음을 통해 온라인에서 평가 받고자 하는 것이다. V30에 비해 녹음 질이 상당히 향상 되었으며 이는 V40의 동영상 촬영 기능 보강과도 맞물린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V30 유저라면 V40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같은 환경에서 상당한 녹음질의 차이를 바로 인지 할 수 있을 만큼 V40의 녹음 품질 역시 좋아졌다.

2
-
-



관련 글